한국에 살 적에 한때 맛있는 커피에 거의 미쳐 돌아다닐 때가 있었습니다. 마니아 소리를 들으며 여러 잡지에 기고도 하고 방송에까지 출연했으니, 남들이 보기에 미치기는 미쳤던 모양입니다. 그런 얘기는 차차 하기로 하겠습니다.

  오늘은, 집에서 커피를 어떻게 만들어먹는가 하는 것을 먼저 소개하겠습니다.

  맛있는 커피라고 했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신선한 콩'입니다. 커피는 생선회와 똑같다고 생각하면 틀림없습니다. 회의 생명은 신선함입니다. 오래된 생선회를 먹을 수 없듯이, 볶은 지 오래된 커피는 향이 다 날아가버려 커피라고 부를 수 없습니다. 그저 쓰기만 합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7.7mm | ISO-25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5:58:39


  지금 제가 집에서 내려마시는 커피는 이것입니다.
  
 캐나다에 와서 커피 잘 한다는 전문 커피점을 여러 곳 찾아냈습니다. 지금은 한국에도 많이 생긴 커피를 직접 볶는 집들입니다. 한국에 비하면 훨씬 싸지만 가격이 만만치 않고, 떨어질 때마다 찾아가기가 매우 번거럽습니다. 팀호튼스, 스타벅스, 세컨컵, 티모시 등 커피 프랜차이즈와 그로서리 수퍼마켓에서 파는 커피 등을 사다가 비교를 해봤더니, 위 사진의 커피가 제 입맛에는 가장 맞았습니다. 입맛에 맞을 뿐만 아니라 가격이 무엇보다 좋습니다. 가격도 2파운드(907g)에 14달러(1만4천원) 정도 하니, 꽤 저렴합니다. 한국에서는 100g에 5천원 정도 주고 산 기억이 납니다. 더 맛있는 비싼 커피도 있기는 합니다만, 일단 구하기가 쉽고 값이 좋아 8년째 마시고 있습니다.

  커피 봉지에서 커피통에 조금씩 덜어내서 마시고, 봉지는 밀봉해서 냉동실에 넣어서 보관합니다. 냉동실에 보관하면 향이 오래 간다고 합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7.7mm | ISO-8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5:59:55



  커피가 반질반질 아주 맛나게 생겼지요? 커피콩이 비교적 좋은 편입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7.7mm | ISO-8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6:07:29


  커피콩을 갈아서 필터에 넣고 찍은 사진입니다. 

  위의 제품은 코스코에서 직접 만들어파는 상품입니다. 상표 이름은 KIRKLAND입니다. 볶음의 정도는 8단계 가운데 7등급 정도되는 'Espress Blend'입니다. 제가 이것을 선택해서 권했더니 주변에서 이 커피 애용자들이 조금 생겼습니다. 한국에 가면서 이 커피를 들고 갔더니, 한국 코스코에도 있다고 했습니다. 맛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Blend의 의미는 여러 커피를 섞었다는 것입니다. 이를테면 코스타리카, 인도네시아, 브라질, 콜롬비아, 탄자니아, 페루, 에티오피아, 베트남 등에서 나는 커피를 서너 가지 섞으면 맛이 깊고 풍부해집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7.7mm | ISO-8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5:58:58


 
 이 커피를 또 좋아하게 된 이유는 'Fair Trade'(공정거래) 마크가 붙어 있는 유기농 커피이기 때문입니다. 페어트레이드에 대해서는 다음에 소개할 기회가 있을 것입니다. 

  커피콩은 이렇게 갈았습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7mm | ISO-25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5:58:22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7mm | ISO-25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5:58:02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7.7mm | ISO-8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6:06:26


  가정에서 쓸 수 있는 커피 그라인더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수동이고, 또 하나는 자동입니다. 수동으로는 독일제 작센하우스 제품을 2개 가지고 있습니다. 저의 재산 목록에 들어가는 것들입니다. 수동으로 갈면 맛은 좋으나 시간이 좀 걸립니다. 하여, 평소에는 자동 그라인더를 사용합니다. 브라운을 쓰다가 고장이 나서, 해밀턴비치라는 제품으로 바꾸었습니다. 갈릴 때 계속 누르고 있어야 하는 브라운과는 달리, 한번 누르면 자동으로 갈립니다. 물론 갈리는 정도를 나누는 등급이 있는데, 드립하는 것이니만큼 중간 정도의 입자 크기에 맞춰놓습니다.


 내려먹는 방식은 이렇습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7mm | ISO-25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5:55:50


  드립퍼와 서버입니다. 드립퍼는, 칼리타, 메리타, 고노 등 세 종류가 가장 유명합니다. 저는 한국에서부터 썼던 칼리타를 애용합니다. 이곳에서도 필터를 구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필터는 일반 커피메이커에서 쓰는 종이 필터입니다. 저 또한 이렇게 내려먹기가 성가셔서 한동안 커피메이커를 이용했습니다. 그런데 커피메이커의 유리 주전자가 깨지는 바람에 다시금 내려먹기 시작했습니다. 마음에 드는 커피메이커도 눈에 띄지 않고….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7mm | ISO-25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5:57:49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7.7mm | ISO-8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5 16:07:51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7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25 15:57:38


커피 전용 주전자입니다. 커피 드립 문화를 발전시킨 일본의 제품입니다. 전용 주전자를 사용하면 뜨거운 물을 드립퍼에 일정한 물줄기로 부을 수 있습니다. 그렇게 손을 돌려가며 살살 부어야 커피가 함유한 성분을 물이 제대로 씻어내립니다. 커피메이커보다 커피가 진하고 맛있는 이유는 바로 이것입니다. 물은 따로 끓여 전용 주전자로 옮깁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7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9:08:25 16:09:01


신선한 커피는, 커피가 함유하고 있는 가스 때문에 물을 부으면 이렇게 부풀어오릅니다. 부풀어오르기의 여부를 가지고 신선도를 가늠할 수 있습니다. 향이 달아난 오래된 커피는 부풀어오르지 않습니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7.7mm | ISO-250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9:08:26 22:49:18

  
  이렇게 하여 내린 커피입니다. 말도 많고 사진도 많아 절차가 꽤 복잡해 보일 수도 있으나 대단히 간편한 방법입니다. 커피를 이렇게 만들기 때문에 '끓인다'는 표현 대신 '내린다'고 합니다.


Posted by 성우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터킨더 2009.08.27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커피 너무 좋아해서 탈인데
    사진보니 또 한 잔 생각납니다.
    오늘 벌써 여러잔 했는데......^^

  2. 보라매 2009.08.27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커피향이 여기까지 오네요...
    근데 절대로 간편하지 않네요. 주인장께서는 능숙하시니까 그렇겠지만...
    그래도 해보고 싶어집니다. 수동 그라인더 하나 주시면...ㅋㅋㅋ

    그라인더 안 닦으셨군요. 노브에 갈은 커피가...^^
    그리고 용기가 대단하십니다.
    넷북...옆도 아닌 위에다 커피를...

  3. 햇님2 2009.08.28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맛은 모르지만 님의 공정거래상품이라는 말에 저도 사먹어 볼까 합니다. 얼마전 EBS 리얼 다큐 실험에서 공정거래 여행하기 (제목은 정확히 모름) 에서 공정거래 여행을 하면서 공정거래 상품을 발굴하는 과정을 보여주었는데 많은 생각을 하게 하더군요. 무조건 싸고 좋은것만이 좋은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성우제 2009.08.29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정거래에 관해 쓴 글이 있는데, 다음에 한번 올리겠습니다.
      공정거래는 비단 커피에만 해당하는 건 아니고요.
      설탕, 과일 등등에도 그 운동이 펼쳐지는 모양입니다.

      커피는 농민을 수탈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죠.
      다국적 기업인 중간상들이 쓸어가는 이익의 일부를
      농민들에게 주자는 운동이고요. 전세계적을 펼쳐지고 있는 걸로
      압니다.

    • nomeames 2009.08.29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에서도 '아름다운 가게'(매장,인터넷쇼핑몰)에서 공정무역 커피 원두 판매합니다. 일반 커피와 가격은 거의 비슷한 것 같고, 유기농, 맛있습니다.^^

  4. plakias 2009.08.29 0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이 글을 읽고나니 진한 커피 한 잔 마시고 싶어집니다.
    지나가다 들렀는데 잘 읽고 갑니다~^^

  5. 민형귀 2009.08.29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작센하우스 핸드밀도 아니고, 칼리타 동포트도 아닙니다.

    스타벅스는 시애틀부근 본사에서만 로스팅한다죠?(조사해 보진 않았습니다 ^^)
    한국 코스트코에서는 당연 배로 들여오겟죠.

    몇이이나 걸릴려나...

    어쩔 수 없이 전 100g에 5,000원 지불 합니다.
    직접 로스팅하기전까진 쩝.

    • 성우제 2009.08.29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타벅스에서는 본사에서 직접 볶아 공급한다는 이야기를
      예전에 저도 들은 바 있습니다.
      신선도는 포장 기술이 얼마나 뛰어나냐에 달려 있겠지요.

      100g에 5천원 한다면 아직도 많이 비싼 편이군요.

  6. nomeames 2009.08.29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를 내린다' 듣기 참 좋은 문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와~ 커피콩이 무지 싸서 부럽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볶지 않은 생두는 싸다고 하는데, 거기까지는 아직... TT
    '아름다운 가게'에서 판매하는 공정무역 히말라야산 커피 원두 구매해서 마시는데,
    '구.수.한. 맛이 특징이고, 웬만한 테이크 아웃점보다 맛있습니다.
    (200g 이라서 아쉽지만...)

    성선생님,
    그냥 '커피콩'과 '간 커피콩' 2종류를 파는데,
    맛 차이가 많이 나나요?
    저도 '수동 그라인더' 가지고 있고,
    편하게 '간 커피콩'사서 내려 마시는데, 맛이 점점 없어지는 것 같아서요^^
    (아름다운 가게에서도 2종류 판매하지만. 강조!!! 좋은일 많이 하는 곳이라서^^)


    그런데, 성선생님... 가끔씩 '커피믹스'그립지 않습니까ㅋㅋㅋ

    "중권아, 까짓것 때려치워라"칼럼 보고 찾아왔는데,
    요즘 염치없는 정권이 진중권씨를 계속 해서 들들 볶고 있습니다.
    http://retired.textcube.com/ '보자 보자 하니 보자기냐(2009/08/29 01:26)'한번 읽어 보시길^^
    진중권씨 구명(?)운동 시작하려는 것 같은데요.

    • 성우제 2009.08.29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커피콩을 갈아놓으면 향이 금세 달아나버립니다.
      앞으로는 원두를 사다가 조금씩 갈아서 드시길...

      커피믹스는 이곳 한국식품점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가끔씩 먹을 때가 있습니다. 특유의 맛 때문에...

  7. 조상선 2009.09.14 0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기농 커피를 좋아하신다기에 저희 제품도 소개 하고싶군요
    얼마전 역삼동에 사무실 오픈하고 이태원에 있는 이광희 샾에 1호점을 냈읍니다
    홈페이지는 이번주말에 시작됩니다 자주들려주세요 저희 브랜드는 (아이 오가닉 코리아 )
    입니다 TEL 02 565 9941~2 입니다

  8. 2009.09.15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성우제 2009.09.16 0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사장이 지금도 그곳에 버티고 계시는구만. 버티는 것만으로도 성공이지, 한국 커피계의 고수 가운데 한 사람이여. 마사장이...

  9. 쿨럭, 2009.09.19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다 보니 커피가 생각나잔하요....ㅜㅜ
    여긴 지금 밤인데...ㅜㅜ
    마시면 잠 못잡니다....쿨럭...ㅡ_-;

    요즘엔 원두 직접 내리는 커피샵이 좀 드문드문 생겨나고 있는데요,
    제가 최근에 한 번 가본데가 있긴 한데,
    그 원두의 향이란....ㅜㅜ

    잊혀지지가 않아요,
    제가 16세 때 아는 분이 커피샵을 하셔서 잠깐 도와주러 갔다가
    원두향에 취한 이후로 그 향이 마치 공감각처럼 가끔 튀어나오거든요.
    아주 오래전 일이지요,ㅎㅎ

    저는 중독성 강한게
    원두커피, 스파게티(아마 토마토소스 때문인거 같아요)
    라면, 김치, 돼지 김치찌개등등.. 아 갑자기 생각이 안나네요,ㅎㅎㅎ
    아무튼 그렇습니다.ㅎㅎㅎ

  10. 에스프레소 2009.10.26 0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스프레소 기계로 커피 한잔~

    <a href="http://www.nespresso-whatelse.co.kr" target="_blank"><img src="http://www.nespresso-whatelse.co.kr/popup/nespresso_blog_popup.jpg" border="0"></a>

  11. 빨간來福 2009.11.03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핸드드립이 좋다고 하는 이야기는 들었습니다. 전 모카익스프레스 애용자랍니니다. 주로 에스프레소 베이에이션을 만드는걸 취미로 합니다. 여러가지 시도를 하고 항상 커피를 옆에 두지요. 몇년째 애용중인데, 요즘은 약간의 압력을 더 걸어주는 브리카에 눈독을 들이고 있네요. 커피 좋아하신다는 걸 진작 알았는데, 다시 읽어보다가 댓글을 달아 봅니다.

    • 성우제 2009.11.07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이름이 퍼콜레이터라고 하나요? 프랜치프레스라고도?
      커피 참 구수하게 해주는 기구지요?
      저는 쓴맛에 집착하는 터여서 드립을 하고요,
      원래는 그냥 커피 메이커를 사용했는데 유리 서버가
      깨지는 바람에 핸드드립을 하고 있습니다.
      매일 하니까 번거러움도 없네요.

      음악을 들을 때, 오디오나 스피커보다 더 중요한 게
      음악 자체이듯이 커피도 기구보다는 신선한 우량 콩을
      어떻게 얻는가 하는 게 관건인 듯 싶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