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김주완 기자의 블로그 지상 강좌를 통해 블로그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웁니다.
 

친구인 안찬수가 통화하던 중에 소개해준 '김주완 김훤주의 블로그'는, 제 블로그의 스승이자 교과서입니다. 이 블로그를 만나기 전에는 블로그를 잘 알지 못했고, 또 블로그를 할 생각조차 없었거든요.


특히 김주완 기자께서는, 블로그 전문가로서 특강을 하고 계시니 가끔씩 올려주시는 그 내용 또한 제게는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아직 돈은 안되었으나 제 블로그에 광고까지 달았으니까(돈이 좀 되면 기분 내면서 어디에 기부하려고 했더니, 조건이 안되는군요).


블로그를 하다 보니, 걱정되는 대목이 여럿 생깁니다. 김주완 기자의 강의에 그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것 같지 않아, 앞으로 고민을 좀 해주십사 하는 뜻으로 글을 씁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5 | 0.00 EV | 28.0mm | ISO-2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09:07:17 18:45:04
김주완 기자가 대전에서 한 블로그 강좌의 강의 자료. 김주완 김훤주 블로그에서 가져온 사진.

김주완 기자의 강의에는 블로그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블로그를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는 친절한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이제는 한 발짝 더 나아가, 강력한 뉴스 매체로 떠오른 블로그의 신생 혹은 대안 언론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고민을 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파워가 강하면 강할수록, 사회에 끼치는 (악)영향 또한 커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의 경우, 블로그를 하면서 적잖게 당황한 적이 있습니다. 

<노정현씨가 구입한 아파트가 호화가 아니다>라는 내용을 올렸더니, 그게 특종이 되더군요. 한국과 캐나다에서 제가 쓴 줄도 모르고 이 내용을 아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인터넷을 타고 끝도 없이 퍼지고 퍼진 거지요.

뉴스가 이렇게 무한정 퍼져 나갈 때, 문제가 되는 것은 팩트의 진위 여부와 책임 소재입니다. '노정연 아파트'의 조회수가 많아질수록 제가 갖는 부담감은 컸습니다. 취재에 너무 소홀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그 아파트 앞에서 취재한 시간은 15분 정도밖에 되지 않았고, 취재원도 1명뿐이었습니다. 개인 블로그에 가볍게 써올린다는 기분으로 작성한 글인데, 상상도 할 수 없이 널리 퍼져간 것이지요.

다행히도 그 취재원이 그 지역에 대해 정통했고, 저의 외국 생활 또한 글을 쓰는 데 보탬이 되어서 '별 탈 없이' 지나갔습니다.

아마도 한국의 어떤 공공 매체에 기고한 내용이었다면 취재를 더 깊이 꼼꼼하게 했을 것입니다. 아파트 회사 관계자도 만나야 할 것이고,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들도 봐야 할 것입니다. 최근 거래된 아파트의 가격 또한 알아봤겠지요. 취재한 내용의 10분의 1 정도가 기사화했을 것입니다. 매체와 기사가 갖는 책임감 때문에 그랬을 것입니다.



앞으로는, 개인의 블로그가 뉴스 공급원으로서 그 역할과 영향력이 점점 더 커질 것입니다. 영향력이 커지는 것과 비례하여 뉴스 공급원으로서 갖춰야 할 책임감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기자의 경우, 기자가 기사를 쓰지만 혼자 쓰는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기자가 쓰고, 데스크를 거치고,
편집국장을 거쳐, 좀 민감한 기사의 경우 편집인과 발행인에게까지 가고, 그 과정에서 팩트는 다시 검증 받고, 사실 확인 과정이 여러 차례 이루어집니다. 기사를 어떻게 키울 것인가 하는 것도 그 과정에서 고민되고 결정됩니다. 기사가 게재된 후 발생하는 법적 책임은 편집인과 편집국장, 데스크와 기자 모두에게 있습니다. 김주완 기자께서 현재 데스크이니 누구보다 잘 아실테구요.

언론의 책임 문제와 관련하여, 가장 최근 사례는 미네르바 가짜 글을 올렸다가 '잘린' <신동아> 편집장을 들 수 있겠습니다.

블로그가 대안언론으로 자리를 잡는 것은 자연스럽고 필연적인 추세입니다만, 언론으로서의 책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이제는, 이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전통 매체의 기자들은 수습 시절에 이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교육을 받습니다. "이거 확인한 거야?"라는 질문을 귀에 못이 박히듯이 듣지요.

그러나 블로그에는 전통 매체에서 이루어지는 스크린 장치가 없습니다. 노정현씨 아파트 건에 대해서도, 댓글은 달리지만 그 기사에 대한 엄격한 스크린 과정은 없었습니다. 그냥 저냥 널리 퍼져 읽히고, 독자들은 그렇다고 믿습니다.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조회수와 추천수가 높으면 사실이라고 더 믿게 됩니다. 제가 써서 그렇게 널리 읽히게 된 글이, 어떤 오류가 있다고 나중에 밝혀질 경우, 법적 책임은 둘째치고, 사회적 도덕적으로 어떻게 책임을 질 수 있을까를 생각하니 모골이 송연해집니다.

전통 매체의 경우, 기자의 글은 개인이 아닌 언론사의 입장이 됩니다. 여러 사람이 스크린하고, 여러 사람이 공동 책임을 집니다. 

반면 블로그에는 그런 안전 장치가 전혀 없습니다. 결국 개인 블로거의 도덕성과 독자들의 자연스러운 자정(自淨) 맡길 수밖에 없는 문제인데, 오보로 인한 문제가 발생한다 해도 개인으로서는 법적 사회적 도덕적 책임을 지기가 어렵게 되어 있습니다. 이는 비단 한국만의 문제는 아니지만, 한국에서는 문제가 더 심각할 수 있습니다.

개인의 자극적인 선동으로 인하여, 내용은 널리 알려지고 공유되었는데 나중에 '아니면 말고'식이 되어 버린다면 문제가 심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기사는 대문짝만하게 썼다가 정정 기사는 손톱만하게 쓰는 일반 언론보다도 더 위험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블로그를 만드는 일보다, 블로그의 운영 방법 및 도덕적 책임 문제 같은 것을, 더 심각하게 생각하고 또 널리 알려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포털의 인기 뉴스 선정에 대하여

글을 읽고 쓰다보면 인기 뉴스를 선정하는 사람들의 보이지 않는 손을 느끼게 됩니다. 인기 뉴스에 오르는 글의 유형이 있고, 정치적 이슈라면 냉정하고 객관적인 분석보다는 선동적인 글이 대접을 받습니다. 또한 자극적인 내용 혹은 제목일수록 상위권에 랭크되는 모습을 자주 봅니다. 정치적 당파성 같은 것이 많이 느껴지지요.

그런데 그것을 관리하는 사람들이, 과연 균형 감각을 가지고 있을까 하는 데 대해서는 저로서는 회의적입니다. 과거 편집부 기자들이 하는 것처럼 제목을 손질하고, 조회수나 추천수와 관계없이 상위에 랭크시키는 것을 보면 그들의 역할이나 파워는 언론사 간부들 못지 않게 큽니다.

블로그의 문제가 아니라, 수많은 블로거들이 개인적으로 뛰어서 써올리는 뉴스에 대해, 과연 그들이 게이트키핑할 능력이 있는가 하는 것도 심각하게 짚어볼 문제라 생각합니다. 누가 인기 순위를 매기고, 제목을 손질한다는 것은, 기존 매체에서 톱뉴스에 올리는 것과 똑같은 역할입니다. 그것은 언론 권력이 될 수도 있습니다.

결국 그들의 입맛에 맞는 블로그 뉴스가 널리 알려지게 되는 구조인 만큼, 블로그 사이트를 운영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블로그 뉴스를 다루는 객관적이고 냉정한 입장 같은 것을 주문해야 한다고 봅니다. 기존 언론의 공정한 편집진이 그러하듯이, 그들이 공명정대하게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게이트키핑을 해준다면 블로그로 인해 발생하는 많은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공공 매체의 기자들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대해서도 할 말이 있습니다. 다음에 쓰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성우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주완 2009.07.20 0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잘 읽었습니다. 사실 이 문제를 포함한 블로그 윤리 문제에 대해서 요즘 고민 중이며, 정리하여 글을 써볼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 차에 이 글을 올려주셔서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지금 당장은 어렵지만, 빠른 시간 안에 제 생각을 정리하여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2. 미디어교육(이 필요한사람) 2009.07.20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티즌 의견, 블로그, 특종, 미네르바, 데스크, 팩트, 책임, 포털사이트, 인기뉴스, 게이트키핑, 공정한 편집진, 객관적이고 냉정한 입장...
    동감, 동감... 바로 이겁니다. 글 잘쓰셨습니다.
    이글 포탈 사이트 블로그 글순위 제일 위로 보내야됩니다.
    근데 댓글이 얼마나 달릴지...쩝 (아시다시피 댓글이 많이 달려야 뷰베스트에 들고 그래야 많이 보고 그러려면 누구나 한마디(진실되든 잘난체하는거든)할 수 있는 그런 주제여야 가능...)-또 수정해야겠다. 댓글이 아니라 조회수네..ㅋㅋㅋ 나의한계...
    암튼 봄나무님 제목이 이러면 사람들이 많이 안볼거 같은데 바꾸실 의향은 없으신지.^^

    미디어교육 배상

    *진짜 내가 생각해도 난 글쓰긴 글렀다. 이 짧은글 마음에 들게 쓰는데 네번 고쳤다. 생각이 많아서...그래도 마음에 안든다. ㅋㅋ*

    • 성우제 2009.07.20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글은 절대로 잘 읽히는 곳에 올라가지 않습니다.
      일단, 인기글로 올리는 이들이 보기에, 불편하거든요.
      도 독자들에게 전해봐야 별 인기도 없을 만한 글이고...

      기존 언론 매체들이, 재미도 재미지만 '의미'를 많이 찾았던 데
      비해, 블로그의 세계는 흥미와 재미, 또는 자극적인 내용, 정치의 한 족편만을 일방적으로 드는 내용 족에 무게 중심이 가 있습니다.블로그를 몇개월 하다 보니, 그렇게 파악되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블로그는 언론이 절대 아닐 수도 있겠습니다. 언론의 기본 가운데 하나는, 반론을 들어보는 것입니다. 그러나 블로그의 문화에서 반론을 들어보기란 불가능하지요.

      언론이라기보다는 커뮤니케이션의 다른 소통 방식으로 받아들이는 게 나을 듯 싶습니다.

      언론이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면 바로 '황색언론'이 됩니다. 쓴 사람이 별로 책임질 일도 없고, 또 아니면 말고니까...


      글 잘 쓰시는데, 왜 그렇게 심한 말씀을 스스로에게???

      저는 13년을 글쓰는 걸로 밥벌어 먹고 산 사람입니다. 하하

  3. 양정훈 2009.08.23 0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에서 가치관의 교집합되는 글을 보아서 반갑네요. 네이버에서 활동하는 블로거인데 이건과 관련해서 부족하나다 개탄할만한 일이 있어 글을 연재한 적이 있습니다. http://yangcoach.com/90056134710 ('파워 블로거들에게 고함 : 파워블로거의 현재와 미래' : 좀 된 글인데 다시 찾으려니 힘들긴 하네요. ^^) 암튼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