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토론토에 후배 한 명이 느닷없이 나타났다. 바쁜 출장 일정 중에 2시간 정도를 빼 밤잠 줄여가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물론 '씨원한' 캐나다 맥주가 이야기 중간중간 끼여 있었고….

  한국의 새로운 소식과 분위기를 전하는 후배의 말 가운데 '부채 386'이라는 용어가 머리속을 떠나지 않는다.
  
  386이라는 용어에 대해 이제는 모르는 이가 없을 것이다. 나는 이 용어를 혐오한다. 첫번째 이유는, 386세대 전체가 마치 변혁 세력인 양 포장되기 때문이다. 두번째는, 그 세대의 대표를 '80년대 학번' 곧 대학생으로 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학 출신이 아니면 최소한 386이라는 용어에서는 소외될 수밖에 없다(작고한 문학평론가 이성욱이 일찍이 지적한 바다).

  어쨌거나 '부채 386'이라는 용어는 바로 그 386에서 파생한 신생 언어이다.

  그 후배에 따르면, 한국 사회가 시끄러운 이유 가운데 하나가 바로 그 '부채 386' 때문이다. 80년대에 대학을 다니면서, 데모는 하지 못했던 사람들, 그러나 데모를 열심히 한 동료 친구들에 대해 늘 부채감을 마음 속에 품고 살아온 사람들. 그들이 바로 '부채 386'이라는 것이다.



  80년대 당시 학생운동을 주도했던 인물들은, 대부분 정치권에 들어갔거나 심지어는 극우익의 선봉에 서 있는 자도 허다하다. 그들은 부채감이 별로 없이 홀가분할 것이다. 정치권에 들어가 변절했다고 4·19세대를 비난하기는 했으나, 이 세대에서도 정치권에서 일할 사람은 필요하니, 변절을 했든 변질되었든 정치권에 들어간 것은 비판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 또 가장 정치를 잘 할 사람들이기도 하다.

  문제는, 운동의 주도 세력도 아니면서, 마치 80년대를 평생의 아픔 혹은 부채감으로 마음속에 품고 있는, 나같은 '어중띠기'들이다. 직장에 나와서는 80년대에 20대를 보낸 사실을, 마치 대단히 정의로운 시대에 산 것인 양 으스댔다. <말>지나 <한겨레>는 언제나 옳았고 <조선>과 <경향>은 언제나 악이었다(80년대에는 경향신문이 극우익신문이었다). 돌이켜보면 그같은 경향이, 직장생활을 했던 90년대 내내 지배했던 것 같다. 비단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 그 세대 자체가 은연중에 그렇게 세월을 보내온 것 같다.

  요즘 한국 사회를 시끄럽게 하는 요인 가운데 하나가 바로 386 세대의 부채감이라고, 후배는 전했다. 과거 하지 못했던 '투쟁'을, 마음 속에 품은 빚감정 때문에 더 격렬하게 하는 세력이 있다는 얘기다. 전교조가 대표적이라고 했다.

  좋게 생각하면 마음의 상처가 아직도 깊게 남아 있어 참 아리고 안쓰러워 보인다. 

  나쁘게 보면, 과거의 부채감에 얽매여 세상사를 판단한다는 사실이 참 안타깝다. 과거 '어중띠기'로서 학생운동에 투신하지 못한 것보다, 지금 부채감에 얽매여 행동하는 것은 훨씬 위험한 일로 보인다. 사회의 중추 세대가 되었으므로, 이들의 '운동'은 과거 학생운동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이 그 영향력이 크고 중요하다. 

  그 힘과 영향력이 '부채감'에 의해 오용 혹은 남용되지는 않는 것인지, 돌아볼 필요가 있겠다. 만약 과거의 부채감이 판단을 흐리게 한다면, 80년대 학생운동을 신나게 팔아먹는 공지영의 소설보다 훨씬 더 나쁘고 위험하다. 공지영이야 한번 읽고 잊고 버리면 그만이지만, 386의 영향력은 한국 사회를 움직이기 때문이다.

  김훤주의 블로그에서 작금의 운동세력에게 자기 성찰을 주문하는 주대환씨에 관한 글을 읽다가, 다시금 후배의 말을 떠올렸다. 과거 부채감에 시달릴 것이 아니라, 과거의 변혁 정신을 좀더 유연하고 리버럴하게 세상사를 판단하는 쪽으로 변화시켜나간다면 참 좋을 것이다. 주대환씨 같은 분들이 많아져야, 그같은 분들의 '말빨'이 통해야 한국 사회는 밝고 건강해진다.

Posted by 성우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라매 2009.07.29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386세대의 의미를 보편적으로 봐야한다 생각합니다. 한마디로 이말이 나온 시대에 살던 30대, 80년대 학번, 60년대생들을 모두 아우르는거죠.
    단어의 태생이 제한적일지라도 보통명사화 되었다면 그렇게 확대해야 되지 않을까요?
    대상인 사람들 중 시대의 변혁을 갈구했던(그것이 행동이었건 마음으로였건) 사람들을 가리키는...

    다른 글을 읽는 중에 '화려한 휴가'에 관한 글을 본 적 있습니다만, 저도 역시 아직 보질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그것이 후배분의 말씀처럼 부채에 대한 자책감은 아니었구요. 단지 마음이 아려서...
    그런 것처럼 전교조나 그밖의 '한국사회를 시끄럽게하는 요인'이 그 자책감에서 나온다는건 비약이 아닐까 합니다. 실제로 그렇다면 문제겠지만, 2-30대 때에 앞장서지 못해 지금 중년의 나이에 더 격렬한 모습을 보인다는건 너무 단편적 추론으로 들립니다.
    그들 나름대로의 사상과 문제의식 방향성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 그 정도의 조직과 운영은 불가능할겁니다.
    그 안의 개인적 성향이 그럴순 있지만 보편적 이유는 될수 없다 생각이 드네요.

    저도 개혁세력의 자기성찰은 필요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그건 항상 필요한 항목입니다.
    끊임없는 성찰과 반성을 통한 시대적 방향성의 확립은 필요한 시기가 따로 있지 않으니까요.

    저는 '386 세대'가 이제 50을 바라보고 있고 변화된 의식을 기반으로 앞으로의 시대를 끌어가면서 궁극적으로 총체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세대라 믿습니다.
    그 세대 중 이런저런 종류의 사람들이 많이 나왔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때부터 지금까지 삶의 본질에 관한 고민을 그 세대전반을 통해 보여주고 끌어냈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래서 전 '386'에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 성우제 2009.07.31 0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또한 옳은 말씀입니다.
      내일 모레면 쉰을 바라보는 사람들인 만큼
      이제는 시끄럽게만할 것이 아니라 중심을 좀 잡아주어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아무리 현 정부가 싫다 해도, 과거 타도 대상으로 삼았던
      그 시절의 정부와 확연히 다른데 여전히 타협의 대상으로
      삼지 않는 모습들 때문에 실망스러운 것이고요.

      그런데, 이런 종류의 글에는 참 관심들을 갖지 않는군요.
      한국에 관한 일이라면 일방에 영합하거나, 연예에 관한 글을 써야
      관심을 끄나 봅니다. 관심을 끌지 못했다 하여 별로 서운한 건 없지만, 끌지 않는 것보다는 못하군요. ㅠㅠ

    • 보라매 2009.07.31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맞습니다. 기대가 있는만큼 실망스러운 부분도 많이 보이네요.
      글구 봄나무님 말씀처럼 너무 무겁나요? 진짜 댓글 없네.
      유진 박에 대한 글.
      그래도 댓글이 꽤 되네요. ^^
      아직 안읽어봤지만...
      전 유진 박만 생각하면 안쓰러워요.
      대중매체에서 마음대로 마구 휘두르다 아무대나 던져버린 느낌이라...요즘은 뭐하는지...
      글 읽어봐야겠네요...

  2. 2009.07.31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09.08.01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성우제 2009.08.02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이야.
      바로 이름을 바꾸었네.
      내가 왜 그 생각을 미처 생각 못했을까?

      잘 지내는 것 같아 다행이고, 빨리 끝장을 보고
      좋은 일 생기기를 바라네,

      김군이가 멀리 가버려서 ㅠㅠ

      가족 모두 건강하길...

  4. 박주희 2009.08.04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K 타이거에 대한 글을 재밌게 읽다 여기까지 봤네요.
    말씀하시는 386의 부채감이 제게도 해당되는 듯하나,
    그것 때문이라는 말에는 절대로 동의할 수가 없네요.

    "과거의 정부와 확연히 다른데..."라는 표현은
    치졸하네요

    잘 읽고 갑니다.

    • 성우제 2009.08.05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박주희씨

      '과거의 정부와 확연히 다른데..."라는 말의 뜻은,
      과거 전두환씨는 쿠데타와 학살을 통해 정권을 잡은
      반면 이명박씨는 국민들이 투표를 통해 합법적으로
      선출한 대통령이라는 뜻입니다.
      과거의 정부와 이렇게 확연히 다른데, 왜 그것을
      치졸하다고 표현하지요?

  5. 재재 2009.08.06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나무님의 글과 보라매님의 댓글을 여러번 읽었습니다...
    두 글 모두 공감이 가지만 전 보라매님의 글에 좀 더 쏠립니다.

    봄나무님의 글을 꾸준히, 소리없이,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관심을 끌지 못하는게 아닙니다.
    저 같은 독자가
    수면위로 올려놓지 않기 때문이지요~^^
    건필을 기원합니다..